연결 가능 링크

한국 합참의장 잠수함 사령부 방문 "적 도발하면 신속 응징"


최윤희 한국 합참의장이 12일 경남 진해 잠수함사령부를 방문해 대비태세를 보고 받고 있다.

최윤희 한국 합참의장이 12일 경남 진해 잠수함사령부를 방문해 대비태세를 보고 받고 있다.

최윤희 한국 합참의장은 오늘(12일) 경상남도 진해에 있는 잠수함사령부를 순시하고, 잠수함사령부는 한국 군의 전략적 핵심 전력으로서 전장 환경에 부합하는 적극적이고 공세적인 작전개념을 구체화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 의장이 밝힌 작전개념은 변화하는 전장 환경과 위협에 들어 맞는 전투개념이자, 북한의 위협은 물론 잠재적 위협까지 대비한 작전개념이라고 한국 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최 의장은 이와 함께 북한이 미-한 키 리졸브 연습을 앞두고 항모전단 합동 공격훈련과 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성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며, 흔들림 없는 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적이 도발하면 신속, 정확하게 충분히 응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해군은 오는 2019년까지 천200t 급과 천800t 급 등 18 척의 잠수함을 운영할 계획이며 2020년대에는 수직발사대에서 잠대지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3천t 급 잠수함 9척을 건조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