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내년 예산안에 탈북자 지원 포함"


지난해 12월 국무부 고위 관리들과 탈북자들이 국무부에서 북한 인권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탈북자 조셉 김 씨, 통역요원, 탈북자 박연미 씨, 톰 말리노스키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

지난해 12월 국무부 고위 관리들과 탈북자들이 국무부에서 북한 인권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탈북자 조셉 김 씨, 통역요원, 탈북자 박연미 씨, 톰 말리노스키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

미국이 내년도 예산 사용처에 탈북자 지원을 포함시켰습니다. 북한인권 개선과 탈북자 보호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의지도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탈북자 지원을 내년 예산안 항목에 또다시 포함시켰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인구난민이주국은 10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 2일 의회에 제출된 2016 회계연도 예산안에 ‘이주와 난민 지원’ 명목으로 24억5천만 달러를 편성했고, 이 중 5천4백60만 달러를 탈북자와 미얀마의 소수민족인 로힝야, 카친 족 지원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동아시아 국가 항목으로 분류된 5천4백60만 달러의 인구별 할당액은 나눠져 있지 않아 탈북자 지원 비용만 따로 산출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인구난민이주국 관계자는 북한의 개탄스러운 인권 상황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북한 출신 난민과 망명 신청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역내 국가들은 물론 유엔 인권이사회, 유엔난민기구 (UNHCR) 등 국제기구와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무부가 외국 원조에 사용하는 경제적 지원펀드 (ESF) 항목에 북한은 내년에도 빈칸으로 남아 있습니다.

국무부가 의회에 승인을 요청한 내년 경제적 지원펀드 규모는 총 61억3천5백49만1천 달러로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미얀마가 8천70만 달러로 가장 많고 캄보디아 3백50만 달러, 중국 4백50만 달러, 베트남 1천5백만 달러 등 1억3천3백8만7천 달러가 책정돼 있습니다.

앞서 존 케리 국무장관은 지난 2일 국무부의 새 예산 편성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의 우선순위가 반영돼 있다며 북한의 핵 위협 관리를 해당 예산의 사용처 중 하나로 소개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