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사이버 위협 통합 대응기구 추진...북한 해킹 자극'


지난해 12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소니 해킹과 관련에 북한에 제재를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2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소니 해킹과 관련에 북한에 제재를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정부가 점증하는 사이버 위협에 대응할 새로운 기구를 만들 계획입니다. 지난 해 북한에 의한 소니 영화사 해킹도 이 같은 새로운 기구가 필요한 배경으로 거론되고 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정부가 사이버 위협에 대한 통합 대응 기구인 ‘사이버 위협 정보 통합센터(CTICC)’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워싱턴포스트 신문이 10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사이버 위협 정보 통합센터(CTICC)’가 미국에 대한 9.11 테러공격의 여파로 만들어진 ‘국가 대테러 센터(NCTC)’를 본 따 만들어질 것이라며, 위기 발생 시 각 정부기관의 정보를 종합해 분석하는 임무를 맡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리사 모나코 백악관 국가안보 대테러 담당 보좌관은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기구 신설 계획을 밝히며 사이버 공격이 현재 직면한 가장 중대한 위협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모나코 보좌관은 통상적인 테러 대응 과정에서는 국가 대테러 센터로부터 즉각적인 위협 분석정보를 받을 수 있었지만, 사이버 분야에서는 그렇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새 기구가 설립되면 사이버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통합된 수단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에서는 지난 몇 해 동안 주요 은행에 대한 사이버 공격, 러시아 해커들의 백악관 침입,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 등으로 인해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중요한 사회기반 시설이 파괴될 경우, 중대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돼왔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특히, 지난 해 말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은 새로운 기구를 설립하도록 결정하는 마지막 원동력을 제공했다며, 이 사건 이후 모나코 보좌관이 새로운 기구 설립을 위한 지지를 얻기 위한 노력을 강화했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도 지난 1월20일 국정연설에서, 정부가 사이버 위협에 맞서기 위한 정보를 통합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새로운 기구의 설립에 대해 언급했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조만간 ‘사이버 위협 정보 통합센터’ 신설을 위한 지시를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