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해병대, 강화도서 첫 해상 침투훈련


10일 강화도 하일리 해안에서 열린 미한 해병대 연합 해상침투훈련에서 장병들이 상륙 기습 고무보트를 이용해 상륙해안으로 기동하고 있다.

10일 강화도 하일리 해안에서 열린 미한 해병대 연합 해상침투훈련에서 장병들이 상륙 기습 고무보트를 이용해 상륙해안으로 기동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의 해병대 수색대원들이 강화도에서 해상 침투훈련을 실시했습니다. 강원도 평창에 이어 계속된 이번 훈련에서 두 나라 해병대원들은 가상의 적 지역에 침투해 목표를 폭파하고 탈출하는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미국과 한국 두 나라 해병대가 10일 강화도 인근에서 연합 해상침투훈련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한 해병대가 북한과 가까운 강화도 하일리 해안에서 연합훈련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의 10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해병대는 오늘 강화도 하일리 서측 해안에서 수색대대 장병 200여 명과 미국 해병대 수색대 장병 20여 명이 참가하는 연합 해상 침투훈련을 실시합니다.”

이번 훈련에는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개한 미 해병 3사단 수색대 장병 20여 명과 한국 해병 수색대대 장병 200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연합 해병대원들은 팀 단위로 인원을 편성해 가상의 적 지역에 은밀히 침투한 뒤 목표를 폭파하고 탈출하는 순서로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지난달 12일부터 30일까지 강원도 평창에서 설상 기동훈련과 전술훈련을 실시한 연합 해병대원들은 강화도로 이동해 훈련을 이어갔습니다.

한국 해병대 관계자는 강원도 평창에서 호흡을 맞춘 미-한 해병대 수색대원들이 영하의 추운 날씨와 갯벌 등의 지형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연합 침투훈련을 실시했다고 말했습니다.

훈련에 직접 참가한 또 다른 관계자는 강화도는 물살이 빠르고 시야 확보가 어려워 훈련된 전문요원이라야만 임무를 완수할 수 있는 곳이라며, 두 나라 해병대원들이 어떤 악조건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한 해병대는 다음달 말 포항 일대에서 연합상륙훈련인 ‘쌍용훈련’을 실시합니다.

연례훈련인 이번 ‘쌍용훈련’에는 미 해병대 병력 천여 명이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