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설 이산가족 상봉 무산 유감…북한 호응 거듭 촉구"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오늘(9일)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사실상 무산됐지만, 조속한 시일 내에 상봉 행사가 열리길 기대한다며 북한의 호응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은 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설을 계기로 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북한의 무반응으로 무산 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이산가족 문제가 남북 간의 여러 현안 중에 가장 고통스럽고 시간적으로 제약이 있는 사안이라는 점에 동의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호응해 오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해 말 통일준비위원회 명의로 1월 중 남북대화를 열자고 제안하면서 설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 등을 논의하자고 밝혔지만 북한은 이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도 9일 정례브리핑에서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사실상 어렵게 됐지만 설 이후 조속한 시일 내에 상봉 행사가 개최되길 기대한다며 북한의 호응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류길재 장관은 이와 함께 5•24 제재 조치가 해제되지 않는다고 남북 간 대화나 협력을 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5.24 조치는 과거 북한의 도발로 인해 취해진 조치인 만큼 무엇보다 이에 대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겁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입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한국 국민들 사이에서도 5.24 조치를 정부가 선해제 하는 것에 대한 반대 여론도 강하게 존재하고 있고 여론의 문제를 떠나서도 정부가 원칙적인 입장을 갖고 가는 것이 남북관계 장래의 발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류 장관은 또 현 시점에서 남북 간 비공개 접촉은 어렵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남북대화를 투명하게 추진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원칙적인 입장이며, 남북 간 불신의 벽이 높은 지금 단계에서 비공개 접촉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설명입니다.

류 장관은 그러나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를 발전적으로 끌고 가기 위해서 좀 더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는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류 장관은 이어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의 5월 러시아 방문이 아직 확실히 결정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여러 고려사항들을 검토해 결정할 사안으로 김정은 제1위원장의 참가 여부가 변수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