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발사체, 미-한 연합훈련에 대한 무력시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형반함선 로켓 시험발사를 최근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형반함선 로켓 시험발사를 최근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어제 (8일) 발사한 단거리 전술 미사일에 대해 위협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 같은 미사일 기습 발사가 다음달 시작되는 미-한 연합훈련에 대한 무력시위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이 8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와 관련해 통상 북한의 단거리 전술 미사일은 고체연료로 돼 있기 때문에 즉각 발사가 가능하며 매우 위협적이라고 9일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이 쏘아 올린 발사체가 확실히 단거리 전술 미사일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분석이 좀 더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의 9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통상 단거리 전술 미사일은 북한 것은 고체연료로 되어있기 때문에 즉각적으로 발사할 수 있고 따라서 위협적일 수 있습니다. 연초부터 위협적인 전술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에 대해서 우리들이 예의주시하고 있고, 경계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대비도 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이에 앞서 8일 오후 단거리 전술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5 발을 동해상으로 연이어 발사했습니다.

원산 지역에서 발사된 이 미사일은 동해 동북방 방향으로 200여 km를 날아갔다고 한국 군은 밝혔습니다.

올 들어 두 번째 이뤄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소위 ‘정규군 창설’ 67주년에 맞춰 기습적으로 이뤄졌습니다.

북한은 또 이 발사체 발사 이틀 전인 지난 6일 원산 앞바다의 고속함에서 KN 계열로 추정되는 함대함 미사일을 쏘아 올렸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이 같은 미사일 발사가 미국과 한국을 겨냥한 무력시위 차원일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한국 군은 특히 오는 3월 본격적으로 실시되는 미-한 연합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훈련’을 앞두고 북한이 추가로 도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의 군사 전문가인 양욱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양욱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최근 해군 전력을 강화하고 있는데 그런 측면에서 현대 해군전력의 가장 근간이 되는 최신형 대함 미사일을 공개함으로써 북한의 해군력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함입니다. 여기에 더해서 곧 있을 한-미 연합훈련에 대응해 특히 당시에 들어올 항공모함에 대해 충분히 지금의 전력으로도 공격할 수 있다는 것을 경고하고자 하려는 의미도 같이 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 100여 발을 무더기로 발사했던 지난해와 비슷한 상황이 전개될 수도 있다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에 적극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