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멕시코 버려진 화장터서 시신 61구 발견


6일 멕시코 아카폴코 인근의 화장터에서 61구의 시신이 발견된 가운데, 수사관과 경찰들이 쌓여있는 시체 더미 앞에 서 있다.

6일 멕시코 아카폴코 인근의 화장터에서 61구의 시신이 발견된 가운데, 수사관과 경찰들이 쌓여있는 시체 더미 앞에 서 있다.

멕시코 서남부 게레로 주 아카풀코 시의 한 버려진 화장터에서 61구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현지 당국이 밝혔습니다.

현지 수사당국은 이 시신들이 범죄조직에 의한 피해자 시신인지, 아니면 화장터가 시신을 화장하지 않고 내버려둔 것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수사당국은 썩은 냄새가 진동한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5일 확인한 결과 이 현장을 발견했습니다.

수사당국의 공식 성명은 이날 오후 발표될 예정입니다.

이 화장터는 작년 9월 교육대학생 43명이 경찰과 결탁한 갱단에 끌려가 살해된 사건의 현장이 있는 게레로 주에 있습니다.

아카풀코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휴양지로 손꼽히지만, 마약갱단간 충돌도 잦은 지역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