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프랑스, 러시아에 우크라이나 평화안 제시


지난 5일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에서 친-러시아계 반군이 정부군으로 빼앗은 검문소를 지키고 있다.

지난 5일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에서 친-러시아계 반군이 정부군으로 빼앗은 검문소를 지키고 있다.

독일과 프랑스 정상들이 오늘 (6일)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를 방문해 내전이 격화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를 끝내기 위한 새 평화안을 제시합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프랑수와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어제(5일)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에서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난 데 이어 오늘 (6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새 평화안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키예프에서 열린 3국 정상회담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새 평화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새 평화안을 통해 휴전이 성사될 것이라는 희망이 커졌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어제 (5일) 키예프에서 포로셴코 대통령을 만난 뒤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과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서의 전투 격화에 책임이 있다며 푸틴 대통령이 마음을 먹는다면 이 전쟁을 끝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