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 단체 "북한 집단학살 멈추기 위해 국제사회 지원 절실"


5일 탈북자들로 구성된 한국의 민간단체인 ‘북한의 집단학살을 멈추기 위한 전세계 연대’ 공동대표들이 VOA 스튜디오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5일 탈북자들로 구성된 한국의 민간단체인 ‘북한의 집단학살을 멈추기 위한 전세계 연대’ 공동대표들이 VOA 스튜디오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북한에서 자행되는 집단학살을 멈추기 위해 한국의 탈북자 단체들이 나섰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더 이상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국제사회의 도움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탈북자들로 구성된 한국의 민간단체인 ‘북한의 집단학살을 멈추기 위한 전세계 연대’ 공동대표들이 워싱턴을 방문했습니다.

정치범 수용소 등 북한 정권에 의한 인권 침해 상황을 널리 알리고, 국제사회의 지지와 지원을 호소하기 위해서입니다.

이 단체의 김요한 공동대표는 5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정권이 자행하는 집단학살을 멈추기 위해 3개월 전 단체를 결성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요한 공동대표] “ 많은 탈북자 단체들이 연합을 해서 김정은 정권의 집단학살을 막기 위해서 이 단체가 만들어졌고요. 연대활동이 기본이고요,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한 활동을 따로따로 하고 있습니다. ”

김 대표는 현재 한국 내 30여 개 탈북자 단체들이 자신들과 뜻을 같이 하고 있다며, 평소 각 단체들이 하는 활동들도 북한 정권이 자행하는 집단학살을 멈추기 위해 노력한다는 공동의 목표와 원칙에 따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단체의 지현아 공동대표는 전세계 연대에 속해 있는 각 단체의 활동이 북한과 직접 연결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지현아 공동대표] “하는 일들이 직접 북한과 다 연결이 돼 있거든요. 그래서 우리가 북한 주민들에게 직접 지원하고 북한의 정권을 무너뜨리기 위한 직접적인 일을 하기 위해서 이 단체를 만들었습니다.”

북한을 탈출한 뒤 중국에서 붙잡혀 세 차례나 강제북송됐던 지 대표는 특히 중국 당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을 막는 일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단체의 주찬양 공동대표는 북한은 정치범 수용소 뿐아니라 북한 전역 자체가 감옥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주찬양 공동대표] “국제사회에 공개된 정치범 수용소의 수는 6개에 그 수는 15만 넘게 밝혀졌지만, 솔직히 저는 주위에서 갇혀 있는 사람들 많이 봤거든요. 북한 전역의 실태가 저희는 감옥으로 규정하고 있거든요.”

주 대표는 이런 상황이 바로 집단학살에 해당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현아 대표는 북한의 일반 주민들이 당하고 있는 이 같은 인권 침해를 멈추는 일은 탈북자들의 힘만으로는 부족하다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녹취: 지현아 공동대표]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아서 함께 북한 정권을 무너뜨려서 북한에 있는 북한 주민들도 우리와 똑 같은, 전세계 사람들과 똑 같은 자유를 누릴 수 있게 해 주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지 대표는 국제사회가 북한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강력한 행동을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