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1월 대북 식량 지원 지난해 대비 27% 감소


북한 남포항에서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하역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남포항에서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하역하고 있다. (자료사진)

세계식량계획 WFP의 1월 대북 영양 지원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의 실케 버 대변인은 4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달 북한 영유아와 임산부, 수유모 등 66만 4천여 명에게 1천731t의 영양강화식품을 분배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69만5천여 명에게 2천 385t을 지원한 것과 비교하면 27%, 전 달인 지난해 12월 1백만여 명에게 2천916t의 영양 지원을 했던 것에 비해서는 무려 41% 감소한 규모입니다.

실케 버 대변인은 지난달 수혜자 수가 감소한 이유에 대해 북한의 학교와 유치원이 방학 중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케 버 대변인은 자금 부족과 영양강화식품 재료의 도착 지연 등으로 영양강화식품 분배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며, 2월에도 지원 목표인 180만 명에게 영양 지원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FP는 당초 지난 2013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북한 어린이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 약 240만 명에게 영양강화 식품을 지원할 계획이었지만 예산 부족으로 지난해 6월부터 지원 대상을 180만 명으로 축소했습니다.

WFP가 영양 지원이 시급한 북한의 영유아와 수유모, 임산부들을 지원하려면 올해 6월까지 총 1억3천750만 달러가 필요하며, 4일 현재 모금액은 목표액의 46.3%인 6천370만 달러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