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중국대사 "안보리, 북한 인권 논의할 장소 아냐"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대사 (자료사진)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대사 (자료사진)

중국은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하는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안보리 논의가 북한인권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주장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류제이 유엔주재 대사는 3일, 2월 안보리 의장 자격으로 연 기자회견에서 이달 중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류 대사는 또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데 반대한다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류제이 대사] "China’s view is that human rights is not an issue to be dealt with by the Security Council.."

인권 문제는 안보리에서 다룰 사안이 아니며, 유엔에는 인권 문제를 다룰 다른 기구들이 있다는 겁니다.

류 대사는 이어 안보리가 특정 사안을 다룰 경우 상황 진전과 문제 해결에 기여해야 한다며, 하지만 북한인권 문제는 이런 경우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12월22일 안보리 전체회의에서 북한인권 상황을 정식 안건으로 채택하는 문제에 대한 표결에서도 인권 문제를 정치화하고 인권을 구실로 다른 나라에 압력을 가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하지만 표결 결과 찬성 11표, 반대 2표, 기권 2표로 북한인권 상황은 정식 안보리 안건이 됐습니다.

이에 따라 안보리는 앞으로 3년 동안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보다 확실한 정황이 드러나거나 대량 탈북, 급변사태로 인한 난민 발생 등의 상황이 생길 경우 이에 대해 논의하고 개입할 수 있게 됐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