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중앙은행 총재, 자금세탁 방지 노력 설명

  • 김연호

북한의 김천균(사진) 조선중앙은행 총재가 3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와 인터뷰에서 조선중앙은행의 역할을 소개하면서 최근의 변화상을 설명했다. 그는 "우리식 경제관리방법이 확립되는데 맞게 금융사업의 방법도 개선하고 경제기관과 기업체들이 벌이는 주동적이며 창발적인 기업활동에 금융조치들을 따라세우고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의 김천균(사진) 조선중앙은행 총재가 3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와 인터뷰에서 조선중앙은행의 역할을 소개하면서 최근의 변화상을 설명했다. 그는 "우리식 경제관리방법이 확립되는데 맞게 금융사업의 방법도 개선하고 경제기관과 기업체들이 벌이는 주동적이며 창발적인 기업활동에 금융조치들을 따라세우고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의 중앙은행 총재가 직접 나서서 자금세탁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에 대해 공개적으로 설명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에 성실한 행동계획 이행을 약속한 데 이어 나온 움직임인데요, 이달 말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전체회의에서 어떤 평가가 나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김천균 조선중앙은행 총재는 3일 일본 내 친북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와의 인터뷰에서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을 방지하기 위한 국제협력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사업을 지도하는 기관인 국가조정위원회를 소개했습니다. 이 위원회는 내각 부총리가 위원장, 조선중앙은행 총재와 외무성 부상이 부위원장직을 맡고 있으며 내각과 사법기관, 중앙은행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김 총재는 중앙은행 금융감독국과 인민보안부 금융정보국을 주축으로 관련 기관들이 긴밀히 협력하는 체계를 마련했다며, 국제규범에 맞는 형벌을 가할 수 있도록 형법을 수정하는 조치도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달 16일 국가조정위원회가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FATF)에 행동계획의 성실한 이행을 약속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밝힌 뒤 나온 것입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기관인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해 10월 전체회의를 마치면서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과의 협의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지난해 6월 이후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단속에 관한 자국의 문제점들에 대해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뿐만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자금세탁방지기구 (APG)와도 계속해서 직접 논의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자금세탁방지기구와 함께 행동계획을 세운만큼, 이를 이행하겠다는 정치적 약속을 고위급에서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북한과의 협의 사실을 지난해 6월 공개했고, 한 달 뒤 아시아태평양 자금세탁방지기구는 정례총회에서 북한의 옵서버 회원 가입 신청을 승인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대변인실은 북한의 자금세탁 방지 지도기관인 국가조정위원회 설립과 행동계획의 성실한 이행을 약속하는 서한 발송에 대해 논평할 게 없다고 ‘VOA’에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전체회의에서 고위험, 비협조 국가들이 어떤 진전을 이뤘는지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해 10월 북한을 이란과 함께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에 대한 대응 조치가 필요한 국가로 재지정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가 내릴 수 있는 최고의 제재 조치를 지난 2011년부터 4년 연속 취한 겁니다.

이 기구는 북한이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조달 척결과 관련된 중대한 결함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어 국제금융체제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 문제에 대해 즉각적이고 의미 있는 방식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이런 문제 때문에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회원국들에 특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북한 기업이나 금융기관과 사업관계나 거래가 있을 경우 특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회원국 정부가 자국 금융기관들에 권고하라는 겁니다.

아울러 북한 금융기관이 지점 개설을 요청할 경우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위험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회원국들에 경고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2013년 북한의 통치자금 조성용 자금세탁 창구로 알려진 조선무역은행 계좌를 폐쇄하고 금융거래를 중단한 바 있습니다.

지난 2005년에는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 (BDA) 은행이 북한의 위조달러 유통과 자금세탁에 연루돼 미국 재무부로부터 자금세탁 우려대상으로 지정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