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CJ '세르비아·크로아티아 집단학살 혐의 무죄'


3일 크로아티아 동부 부코바르에서 참전 군인들이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의 발칸전쟁 집단학살 혐의 재판 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3일 크로아티아 동부 부코바르에서 참전 군인들이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의 발칸전쟁 집단학살 혐의 재판 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는 오늘(3일) 크로아티아와 세르비아 양측 모두에 1990년대 발칸전쟁 기간 중 벌어진 집단학살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양국은 크로아티아가 유고슬라비아로부터 분리될 무렵인 지난 1991년부터 1995년까지 전쟁 기간 서로 상대 측이 자국민을 집단학살했다며 맞고소한 상태였습니다.

국제사법재판소의 피터 톰카 판사는 판결문에서 전쟁 중 2만여 명이 사망하는 등 양국 군에 의해 수많은 범죄 행위가 자행됐지만, 양측 모두 집단학살 사실을 입증하는데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크로아티아는 세르비아가 지난 1991년 이른바 `인종청소’로 불리는 집단학살을 저질렀다며 제소했습니다.

세르비아 역시 크로아티아가 지난 1995년 세르비아인들을 추방한 일 등으로 맞소송을 제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