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국방부장 9년 만에 방한...4일 국방장관 회담


창완취안 중국 국방부장이 3일 한국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창완취안 중국 국방부장이 3일 한국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창완취안 중국 국방부장이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의 초청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했습니다. 내일 (4일)은 두 나라 국방장관 회담이 열립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창완취안 중국 국방부장이 3일 한국을 공식 방문했습니다.

중국 국방부장의 방한은 지난 2006년 차오강촨 국방부장의 방한 이후 9년 만입니다.

창 부장의 이번 방한은 2011년 김관진 당시 국방장관의 중국 방문에 대한 답방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창 부장이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으며 4일 오후 한민구 국방장관과의 한-중 국방장관 회담이 개최된다고 밝혔습니다.

두 나라는 이번 국방장관 회담에서 한반도 안보정세와 북한 핵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국방부 간 직통전화 설치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의 3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기본적으로는 한-중이 함께 오래 전부터 추진해 오던 핫라인 설치 및 운용, 그리고 양국의 군사협력, 교류 이런 분야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입니다. 당연히 동북아 안보현황에 대해서도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를 하겠죠.”

양국은 또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 군의 동계훈련 등 최근 북한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지난해 7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 정상이 공동성명에서 발표한 성숙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군사 분야에서도 내실 있게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이번 국방장관 회담을 추진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북-중 문제 전문가인 신상진 광운대학교 교수는 창 부장의 방한 목적에는 동북아 안보환경의 변화 과정 속에서 한국과의 안보관계를 강화하려는 의도도 포함됐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신상진 광운대 교수] “한-미-일 간 군사정보 MOU 체결이나 한-미 간 사드 배치 문제 또 일본의 군사 대국화, 미-일 동맹 강화 등 이런 움직임 속에서 중국이 한국과의 안보관계 강화를 통해서 미국의 동아시아 군사동맹 강화 정책에 한국이 편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중국이 한국을 끌어들이려는 의도가 강하게 작용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중국 국방부장의 방한은 지난 1992년 한-중 수교 이래 2000년 츠하오텐 부장과 2006년 차오강촨 부장 등이 이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