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 미국대사 “북한 핵 문제 시간 갈수록 대가 커질 것”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3일 한국 국회 사랑재에서 '한미의원외교협의회' 주최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한미 동맹관계와 한반도 정책'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3일 한국 국회 사랑재에서 '한미의원외교협의회' 주최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한미 동맹관계와 한반도 정책'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미국으로서는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핵 문제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오늘 (3일) 미-한 의원외교협의회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핵 개발과 경제발전을 병행한다는 북한의 이른바 `병진 노선'에 대해, 두 가지를 함께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북한이 병진정책을 포기하고 국제사회로 나오든지 아니면 제재와 고립의 길로 가든지 선택해야 할 것이며, 시간이 갈수록 북한이 치를 대가는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