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우크라이나 살상무기 지원 재검토'


2일 우크라이나 데발트세브에서 정부군 차량이 운전하고 있다.

2일 우크라이나 데발트세브에서 정부군 차량이 운전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정부에 방어용 군사 무기와 장비를 제공하는 방안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아직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지만 현재 행정부 내에서 이 문제에 관한 재검토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익명의 미 국무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과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크라이나 군에 치명적 군사무기를 지원할지 여부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은 지난해 11월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방어용 군사무기 지원 요청에 대해 지지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연합군의 필립 브리드러브 사령관 역시 우크라이나 군에 대한 살상용 군사무기 지원을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