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10년간 1천960만 달러 대북 인도 지원


북한 남포항에서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하역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남포항에서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하역하고 있다. (자료사진)

캐나다 정부가 지난 2005년 이후 대북 인도주의 지원사업에 1천960만 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나다 외교부의 다이애나 카다지 대변인은 지난 10년 간 북한 취약계층을 위한 인도주의 사업에 미화 1천960만 달러 (CAD $25.9 million)를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카다지 대변인은 29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대북지원은 영양 실조에 걸린 북한 주민을 위한 영양 지원 사업에 집중됐다고 말했습니다.

사업은 주로 세계식량계획 WFP와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 국제 적십자사 IFRC등 유엔과 국제 기구를 통해 이뤄졌으며, 북한 정부에 대한 직접적인 지원은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지난 2005년 대북 인도주의 사업에 16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2006년 1차 핵실험을 실시하자 8만 달러를 지원하는데 그쳤습니다.

이후 2007년 2백만 달러를 지원한 데 이어 2008년 240만 달러, 2009년 410만 달러를 지원하는 등 2년 연속 대북 지원이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2009년 5월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실시하자 이듬해에는 지원을 중단했습니다.

이후 2011년 264만 달러를 지원하며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재개한 데 이어 이듬해에는 805만 달러로2005년 이후 가장 많은 지원을 했습니다.

지난 해에는 세계식량계획 WFP와 유니세프에 총 400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카다지 대변인은, 올해 대북 지원 규모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현재 캐나다 정부가 전 세계 인도주의 위기 상황을 예의 주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