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의회 청문회서 북한인권법 필요성 제기


캐나다 오타와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캐나다 오타와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캐나다 의회에서 북한인권 상황에 관한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증인들은 캐나다가 북한 주민들을 위해 북한인권법을 제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캐나다 하원 외교국제개발위원회 산하 국제인권 소위원회가 29일 북한인권 청문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탈북자 장진성 ‘뉴포커스’ 대표는 북한은 정치범 수용소 뿐 아니라 사회 전체가 하나의 커다란 감옥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 장진성 대표] “정치범 수용소에서 강행되는 공포질서가 그대로 사회에 강요되는 병영식 전체주의 체제인 것입니다."

장진성 대표는 북한 정권이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물리적 독재와 감성 독재라는 양대 독재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가안전보위부와 정치범 수용소 등을 통해 주민들을 통제하는 물리적 독재와 함께 선전선동부를 이용해 주민들의 정서와 감성을 통제하고 최고 지도자를 신격화하는 감성 독재를 병행하고 있다는 겁니다.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에서 작가로 활동하다 2004년 탈북한 장 대표는 이 같은 물리적 독재와 감성 독재에 세뇌된 북한 주민들을 깨우치기 위해서는 외부 세계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장 대표는 캐나다가 당장 북한 주민들을 위해 해 줄 수 있는 것을 북한인권법 제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 장진성 대표] “오늘 이 자리에 나온 것도 캐나다에서 북한인권법을 어떻게 해주십사 하는 마음에서, 간청하는 마음에서 나오게 됐습니다.”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민간단체인 캐나다북한인권협의회 이경복 회장은 현재 북한은 정권이 주민들을 인질로 잡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따라서 북한 주민들을 보호하고 구출하는 일이 시급하다며, 캐나다가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일로 북한인권법 제정을 꼽았습니다.

[녹취 : 이경복 회장] "I believe the Human Rights in North Korea act of Canada will give hope…"

캐나다의 북한인권법이 인권 유린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는 겁니다.

이 회장은 북한인권법에 탈북자 보호와 대북 인도적 지원, 북한에 대한 외부세계 정보 유입, 국제형사재판소 ICC의 북한 지도자 김정은 기소 등이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또 캐나다 정부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해 캐나다 입국금지 조치를 내리는 것도 상징적인 면에서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