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SIL, 인질 맞교환 추가 시한 제시


29일 일본 도쿄 거리의 TV 화면에 ISIL에 억류된 일본인 기자 고토 겐지(가운데)와 요르단 조종사 알카사스베 중위(오른쪽)의 모습이 보인다.

29일 일본 도쿄 거리의 TV 화면에 ISIL에 억류된 일본인 기자 고토 겐지(가운데)와 요르단 조종사 알카사스베 중위(오른쪽)의 모습이 보인다.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이 오늘(29일) 일몰 시까지 요르단에 수감돼 있는 여성 테러범을 석방하지 않으면 요르단 조종사를 살해하겠다고 추가 위협했습니다.

어제 밤 공개된 이번 육성녹음에서 자신을 일본인 기자 고토 겐지라고 밝힌 남성은 만일 요르단이 테러범 사지다 알 리샤위를 오늘 일몰 시까지 터키 국경으로 데려오지 않으면 요르단 조종사 마즈 알카사스베 중위는 즉각 살해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요르단 정부는 어제(28일) ISIL에 붙잡혀 있는 자국 조종사와 현재 수감 중인 여성 테러범의 맞교환 제안에 동의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육성녹음에 테러범 맞교환의 대가로 인질 2명 모두를 석방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돼 있지 않습니다.

일본과 요르단 당국은 육성녹음의 주인공이 고토 씨인지에 대해 면밀히 분석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은 고토 씨 석방을 위해 요르단은 물론, 터키, 이스라엘 등과도 협력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