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5.24 조치 해제, 북한 사과와 재발 방지 있어야"


지난 2010년 6월 한국 천안함 침몰 민군합동조사단의 박정수 해군 준장이 평택 2함대 사령부를 방문한 일반인들에게 천안함 침몰 원인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0년 6월 한국 천안함 침몰 민군합동조사단의 박정수 해군 준장이 평택 2함대 사령부를 방문한 일반인들에게 천안함 침몰 원인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북한이 천안함 폭침 사건을 시인하고 사과와 재발 방지 등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5.24 조치를 해제할 수 있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29일 기자들과 만나 5.24 조치 해제를 위해서는 한국 국민이 납득할 만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천안함 폭침 사건이 북한의 소행으로 결론이 난 만큼 이에 대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등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천안함 폭침 사건을 부인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할 말이 있으면 직접 대화의 장에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29일 통일준비위원회 명의로 당국 간 대화를 제의하면서, 이산가족 문제를 비롯해 북한이 원하는 5.24 조치 해제와 금강산 관광 문제 등 남북 간 모든 현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무응답으로 이달 중 당국 간 대화 개최는 어려워졌지만, 시한에 얽매이지 않고 북한의 조치를 지켜본다는 입장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반드시 설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하겠다는 것은 아니라며 어떻게든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추가 제안 여부에 대해선 북한의 반응과 남북관계 상황 등을 봐가며 대응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와 함께 이명박 전 한국 대통령의 회고록에 재임 시절 남북 간 물밑접촉의 자세한 내용이 담긴 것과 관련해 전직 대통령이 회고록에서 밝힌 내용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5.24 조치의 해제를 이산가족 상봉의 전제조건으로 거듭 내세우며 한국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한국 정부가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남북관계 현안을 해결할 의지가 있다면 5.24 조치를 해제하는 실천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이 순수한 인도적 사안인 이산가족 문제와 5.24 조치 해제를 연계한 것은 유감이라며 북한의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북한 역시 신년사에서 남북대화 의지를 밝힌 만큼 공식적으로 대화를 거부하긴 어려울 것이라며 다만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쥐고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관철하기 위해 전제조건을 내세우며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 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