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성 김 대표 "대북 제재·대화 병행할 것"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자료사진)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가 밀접한 대북 공조를 확인하고 압박과 대화 전략을 병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과의 양자대화도 가능하지만 무엇보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대북 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는 의지와 함께 대화에도 열려있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28일 일본 도쿄에서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 같은 동시 전략을 세 나라 간 공통된 인식으로 제시했습니다.

북한이 국제의무를 거듭 위반하는 것을 감안할 때 대북 제재를 계속하는 것이 중요하며, 동시에 신뢰할 수 있는 비핵화 협상을 재개할 수 있는 기회 역시 열심히 찾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진지한 협상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먼저 확고한 태도로 비핵화 의지를 증명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이번 회동을 매우 시의적절하고 생산적인 의견 교환의 장으로 평가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세 나라의 일치된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양자회담을 포함한 다양한 대북 관여 가능성을 논의했다며, 미-북 양자대화 뿐아니라 일본, 한국의 개별적 대북 대화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중요한 건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진지하고 실질적인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는지 여부라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대북 제재와 관련해서는 세 나라 모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뿐아니라 독자적 제재를 이행하는데도 밀접히 공조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의 새 대북 행정명령과 관련한 노력을 이어가면서 한국, 일본을 비롯한 동반국들과의 밀착 공조와 협조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당장은 그럴 계획이 없다며, 북한이 비핵화에 초점을 맞춘 진지한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는지가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과 강한 역사적 유대관계를 맺고 있는 중국이 지도력을 발휘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끄는 데 영향력을 행사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북한과의)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충분한 준비를 거치고, 북한을 비롯한 모든 6자회담 당사국들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충분히 증명하는 것이 협상과 6자회담을 보다 실질적인 진전으로 이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