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리덤 하우스 ‘북한, 세계 최악 중 최악 국가’


지난 1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새해 불꽃 놀이를 보기 위해 김일성 광장에 주민들이 나와있다. (자료사진)

지난 1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새해 불꽃 놀이를 보기 위해 김일성 광장에 주민들이 나와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올해도 전세계에서 정치적 권리와 시민의 자유가 가장 열악한 나라로 지목됐습니다. 다만, 외부 세계의 정보 유입과 장마당 활동의 증가 등 아주 작은 진전도 있었다는 평가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또 다시 세계에서 가장 자유롭지 못한 나라로 지목됐습니다.

국제 인권단체인 ‘프리덤 하우스’는 28일 발표한 ‘2015 세계 자유 보고서’에서, 북한을 세계 최악 중 최악의 12개 나라 가운데 하나로 꼽았습니다.

프리덤 하우스는 시민적 자유와 정치적 권리를 최고 1점에서 최하 7점을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북한은 두 분야에서 모두 가장 나쁜 점수인 7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프리덤 하우스가 보고서를 처음 발표한 1972년 이후 지금까지 40년 이상 계속해서 세계 최악 중 최악의 나라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앙아프리카공화국과 소말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 티베트 등도 북한과 함께 '최악 중 최악의 나라'로 지목됐습니다.

프리덤 하우스의 아치 푸딩턴 조사 담당 부회장은 북한에서는 지난 3-4년 간 아주 미미한 진전이 이뤄졌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푸딩턴 부회장] “Over the three and four years, there has been a very very slight improvement….”

예를 들어, 일부 주민들이 한국이나 중국을 통해 들어온 DVD와 테이프 등을 통해 외부 세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좀 더 잘 알게 됐다는 겁니다.

푸딩턴 부회장은 또 북한에서 소규모로 장마당 활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도 작은 진전 가운데 하나로 꼽으면서, 북한 당국이 장마당 활동을 허용하는 것은 주민들이 원하는 것을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풀이했습니다.

한편, 올해 보고서에서 미국과 영국, 일본 등 48개 나라가 시민적 자유와 정치적 권리 두 분야 모두에서 가장 높은 점수인 1점을 받았습니다.

한국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두 분야에서 모두 2점을 받았습니다.

이밖에, 지난해 전세계 33개 나라에서 시민적 자유와 정치적 권리가 증가한 반면 무려 61개 나라에서 이들 자유와 권리가 쇠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