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동부 눈폭풍...보스턴 등 폭설 피해


28일 미국 매사추세츠 주 소머빌에 내린 폭설로 차량이 눈에 파뭍인 가운데, 주민이 눈을 치우고 있다.

28일 미국 매사추세츠 주 소머빌에 내린 폭설로 차량이 눈에 파뭍인 가운데, 주민이 눈을 치우고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을 비롯한 북동부 지역에 눈폭풍이 몰아치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보스턴에는 어제 (27일)까지 역대 최고치인 70센티미터의 눈이 쌓였습니다. 보스턴 로건국제공항에도 60센티미터의 눈이 쌓여 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됐습니다.

매사추세츠 주는 오늘 밤 0시를 기해 통행금지령을 해제했지만 여전히 주민들에게 도로에 나오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번 폭설로 북동부 지역 6개 주에서는 모두 4만6천여 명의 주민들이 정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강풍 피해도 이어져 풍랑으로 바닷물이 동부지역 섬 마을 시가지로 밀려들어오면서 도로 일부가 폐쇄됐고, 보스턴 남부 마쉬필드 지역은 높은 파도로 11채의 가옥이 파손됐습니다.

이밖에 50센티미터 안팎의 눈이 내린 메인 주에서도 주민 대다수가 고립돼 있는 상황입니다.

반면 이번 눈폭풍이 당초 예상보다 북상하면서 뉴욕과 워싱턴DC 일원은 큰 피해를 입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