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창조국방’으로 북 핵 위협 무력화"


28일 한민구 한국 국방부장관이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뮤지엄웨딩홀에서 열린 한국국방안보포럼 조찬 강연회에서 '창조국방, 우리 군의 미래를 연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28일 한민구 한국 국방부장관이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뮤지엄웨딩홀에서 열린 한국국방안보포럼 조찬 강연회에서 '창조국방, 우리 군의 미래를 연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은 오늘 (28일) ‘창조국방’으로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위협을 무력화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창조국방의 실현을 위해 북한 따라잡기 식의 전력증강 계획은 세우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민국 국방장관은 28일 서울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국방안보포럼 강연회에서 창조국방의 건설로 적보다 도약적 우위를 달성하고 역비대칭 전력을 확충하는 등 의미 있는 결과가 나오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 장관은 창조국방 건설을 위해 ‘북한 따라잡기 식’의 전력증강 계획은 탈피할 것이라며 올해 안에 창조국방의 구체적 성과를 내놓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입니다.

[녹취: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 “창조국방은 인간의 창의적 사고와 첨단기술을 국방업무 전반에 융합하여 도약적 변화를 통해 국방 가치를 창출하는 것입니다.”

한 장관은 북한의 사이버전이 이미 시작됐다면서 전술적 수준에서 사이버전 수행 방법과 도시지역 작전개념을 발전시키는 게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 장관은 이어 그동안 미-한 연합방위체제 아래에서 한국 군의 독자적인 전략과 전술 개발 노력 등이 부족했다면서 창조국방의 실행은 군이 주도하고 민간이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은 평화통일을 목표로 하고 있고 IT 분야는 세계 최강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만큼 이를 바탕으로 한국 군이 새롭고 혁신적인 도약을 모색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렇게 때문에 창조라는 개념을 국방에 적용해 다시 한번 국방 도약을 모색해 보자는 것이 한국 군의 생각이라고 한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한국 군 고위 인사가 수 십 년 간 진행해 온 한국 군의 군사력 건설 방향이 미흡했다고 공개적으로 평가한 것은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아울러 한 장관은 창조국방 조직기구 역할을 수행할 ‘개념기획부서’와 ‘민-군 개념연구센터’를 각각 국방부와 국방과학연구소 고등기술연구원에 설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