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오바마 북한 붕괴 발언 관련 "대화 기회 열려 있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붕괴를 거론한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북한에 대화 기회를 놓치지 말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전제로 한 단호한 입장에는 변화가 없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가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United States has offered the DPRK – and we continue to offer – the opportunity for meaningful engagement and an improved bilateral relationship, provided it demonstrate its willingness to uphold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and commitment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6일 오바마 대통령의 북한 붕괴 발언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북한의 국제의무 준수를 전제로 의미 있는 관여와 양국 관계 개선의 기회를 제공해 왔다며,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22일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웹사이트인 ‘유튜브’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정권은 결국 무너질 것이라고 단언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목적으로 한 신뢰 있는 협상에 열려 있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이 대북 접근법의 변화를 예고하는지 묻는 질문에, 한반도 비핵화를 평화적으로 달성하는 게 대북정책의 가장 중요한 목표라는 선에서 말을 아꼈습니다.

대신 북한의 사이버 테러와 뒤이은 위협적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e are deeply concerned by North Korea’s attempts to suppress free expression through its unacceptable threats against movie theatres and moviegoers in Berlin and elsewhere. Such acts of intimidation demonstrate North Korea’s flagrant disregard for international law and standards.”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의 유통을 막으려고 베를린영화제와 일부 국가에 용납할 수 없는 위협을 가했다면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이 같은 행동을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소니 영화사를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과 위협은 사이버 안보와 관련 기준 강화 등을 위한 미국과 전세계 동반국들 간의 공조를 강화시킬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 관계자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계획 보도를 봤다며, 러시아 정부와 북한 문제에 대해 정기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e maintain regular contact and consultations with Russia on DPRK issues…”

미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계획이 전세계에 가하는 위협을 막기 위해 러시아는 물론 여러 동맹, 동반국들과 공조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러시아 대통령궁은 지난 23일 ‘VOA’에 김정은 제1위원장이 오는 5월 러시아에서 열리는 2차 세계대전 승전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 의사를 밝혔다고 확인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 행사에 미국 관리가 참석할 지, 참석한다면 어떤 인사가 러시아 방문길에 오를지에 대해 아직 발표할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