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토 "우크라이나 반군 민간인 포격, 용납 못해"


26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에서 반군의 포격으로 사망한 민간인 희생자의 장례식이 치뤄지고 있다.

26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에서 반군의 포격으로 사망한 민간인 희생자의 장례식이 치뤄지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옌스 슈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들에 의해 폭력 행위가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의 요청으로 벨기에 브뤼셀에서는 26일 나토 회원국과 우크라이나 대표들이 참여한 가운데 특별회의가 열렸습니다.

이 회의를 마친 뒤 슈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지난 주말 우크라이나 항구도시 마리우폴 민간인 지역에 대한 무차별적 공격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로켓 공격으로 민간인 30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습니다.

슈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특히 이번 공격은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분리주의자들의 소행이라면서 러시아는 최근 몇 주간 친러 반군에 로켓포와 박격포, 전차, 장갑차 수 백대를 제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6일 상트 페테르부르크를 방문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군은 나토의 해외 군단화 됐다며 이들은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이는 우크라이나의 국가 이익과 절대 양립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