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특전사령부서 북한 대량살상무기 대응 전략회의 개최


커티스 스캐퍼로티 미한연합사령관 (자료사진)

커티스 스캐퍼로티 미한연합사령관 (자료사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대응을 위한 미군의 전략회의가 이번주 미 플로리다 주 소재 특전사령부에서 열립니다. 주한미군사령관이 주도하는 이 회의에서는 북한의 무기 능력을 점검하고 다양한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의 인터넷 매체인 ‘워싱턴 프리 비컨’은 26일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이 주도하는 ‘한국전략 세미나’ (Korean Strategy Seminar)가 이번주 미 남부 플로리다 주 템파의 특전사령부 모의전쟁센터 (USSOCOM-Wargame Center)에서 열린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미 국방부 관리들을 인용해 회의에서 신형 이동식 장거리 미사일(KN-08) 등 북한의 무기와 전력 등에 관한 평가와 대응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대응 방안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안드레 콕 주한미군사령부 대변인이 이 매체에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는 미군 주요 지휘관들이 모여 한반도 안정을 강화하고 이를 적극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라고 콕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지역안정을 위한 한국의 잠정적 역할 증대와 미 정부 내 각 부처 간 협력과 지원 방안도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콕 대변인은 그러나 이번 회의의 개최 배경과 구체적인 일정 등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미 국방부 장관실의 고위 관리들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번 회의는 최근 미 소니 영화사에 대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과 핵탄두,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 탄도미사일 발사용 잠수함 개발 등 다양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열려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 관리들은 `워싱턴 프리 비컨’에, 이동식 장거리 미사일 (KN-08)에서 사이버 공격에 이르기까지 북한의 여러 가상 공격 시나리오를 상정해 대응하는 연습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유사시 북한 내 대량살상무기 시설과 비축분을 파괴하는 특전사의 기존 작전계획 검토, 북한의 대규모 특수전 병력이 한국을 공격할 경우에 대비한 대응 계획도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26일 ‘VOA’에 미국이 매우 적절한 때 필요한 회의를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베넷 연구원] “It’s a particularly appropriate time to be looking at how to counter those…”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 뿐아니라 지난해 대규모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등에 대해 분명히 우려가 있기 때문에 억지와 대응 차원에서 이런 포괄적인 전략회의가 매우 바람직하다는 겁니다.

베넷 연구원은 한반도에서 충돌 사태가 발생할 경우 대량살상무기 대응 차원에서 특전사령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베넷 연구원] “They would be a command which in any Korean conflict would likely have…

충돌 발생 시 북한이 사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등 대량살상 무기를 파괴하는 임무가 특전사에 있기 때문에 전략적 측면에서 중요하다는 겁니다.

이번 회의가 열리는 미 특전사령부 모의전쟁센터는 미군 고위 지휘관들이 모여 작전 결정과정을 공유하고 특전사의 지원 계획 등을 논의하는 곳입니다.

모의전쟁센터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지난 2013년 6월에도 이 곳에서 회의와 훈련을 개최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