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당국자 "북한 제외 5자, 비핵화 협상 조기 가동 공감"


한국 서울의 외교부 (자료사진)

한국 서울의 외교부 (자료사진)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들이 오랫동안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북 핵 협상의 조기 가동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협상 재개를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북 핵 능력이 고도화 되는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 협상을 빠른 시일 안에 재개해야 한다는 데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들이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26일 서울에서 기자들을 만나 지난해 6자회담 프로세스를 재개하기 위한 한국 측의 구상인 이른바 ‘코리안 포뮬러(Korean Formula)’를 만들어 관련국들과 집중적으로 협의한 결과 3가지 공감대가 만들어졌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세 가지 공감대는 북 핵 능력이 고도화되는 지금의 현상을 시급하게 타개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 비핵화 대화 프로세스를 조기에 가동할 필요가 있다는 점, 그리고 실질적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고 끌고 나가기 위한 창의적 방안을 협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특히 올해는 이런 공감대를 바탕으로 완전한 북한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 프로세스가 본격 가동될 수 있도록 한국이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을 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과정에서 6자회담 틀 안에서 양자와 삼자 등 소그룹 협의를 활성화하고 남북 간 직접 협의도 모색하고 추진해 나가려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6자회담 참가국인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가 세계 최강대국에 속하는데, 이들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한국 입장에선 외교적 자산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는 반대로 이 나라들이 북 핵 문제와 관련해 각각의 이해관계를 갖고 있는 게 외교적 도전이라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미국의 대북정책과 관련해선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 이후 미국이 행정명령을 공포해서 북한에 대한 압박이 강화된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미국이 북한에 대화의 문을 닫았다고 해석하는 것은 오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 근거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최근 소니사 해킹 청문회에서 북한에 대한 인게이지먼트(engagement), 즉 관여를 위해 항상 문을 열어 놓고 있다고 강조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미국은 북한과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히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미국과 한국은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대화와 압박의 `투 트랙'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며 북한에 압박을 강화하는 게 대화를 안 하겠다거나 대화의 노력을 저해하려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오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남북대화와 남북관계 진전에 대한 미국의 태도는 ‘적극 지지하는 입장’이라며 미국은 남북대화가 북한을 진정성 있는 비핵화 협상에 복귀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