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 세계 지도자들 서거한 사우디 국왕 애도 위해 속속 사우디행


1월 23일 거행된 압둘라 전 사우디 국왕 장례식 (자료사진)

1월 23일 거행된 압둘라 전 사우디 국왕 장례식 (자료사진)

많은 전 세계 지도자가 국왕이 서거한 사우디로 향하고 있습니다

세계의 많은 국가지도자가 최근 서거한 압둘라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을 추모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로 향하고 있습니다.

수니파가 지배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앙숙인 이란의 외무장관이 24일 사우디아라비아에 도착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인도 방문 일정을 줄이고 26일 사우디아라비아에 들어갑니다. 원래 조 바이든 부통령이 대통령을 대신해 대표단을 이끌고 사우디아라비아에 갈 예정이었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가고 바이든 부통령은 백악관을 지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압둘라 국왕 사망에 조의를 표하며 살만 신임 국왕을 만나는 세계 정상에는 영국 찰스 왕세자와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대표가 24일 아프가니스탄과 튀니지 대통령, 그리고 인도와 인도네시아 부총리를 영접하는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도 23일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거행된 압둘라 국왕 장례식에 참석한 지도자 가운데 1명입니다.

압둘라 사우디 국왕은 향년 90세로 폐렴 증세로 입원한 뒤 서거했습니다. 서거한 압둘라 국왕을 이어 국왕의 이복동생인 살만 왕세제가 신임 국왕이 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