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고위급 접촉 재개 가능성 내비쳐...한국 "공식 답변 아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정부·정당·단체가 지난 20일 인민문화궁전에서 '김정은 신년사 관철' 연합회의를 열었다고 21일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정부·정당·단체가 지난 20일 인민문화궁전에서 '김정은 신년사 관철' 연합회의를 열었다고 21일 보도했다.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 관철을 위한 연합회의를 열고 고위급 접촉을 재개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대화 제의에 대한 공식 답변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1일 북한이 ‘정부·정당·사회단체 연합회의’'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한 것은 신년사에서 북한이 밝힌 기존 입장과 다르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의 정례브리핑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이것은 기존의 북한이 신년사에서 밝힌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힌 것으로 평가합니다. 그럼으로써 이것이 우리 대화 제의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이라고 보기에는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이보다 하루 앞서 정부와 정당, 단체들이 ‘김정은 신년사 관철’을 위한 연합회의를 열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제반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협의하고 대범하게 풀어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온다면, 중단된 고위급 접촉을 재개하고 부문별 회담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이를 위해선 한국 정부가 무모한 체제통일론을 버려야 한다며 대북 전단 살포와 미-한 군사훈련 중단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회의에는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과 김양건 노동당 비서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신년사를 관철하기 위한 결의대회의 하나로, 통일전선 차원이지 대남전략을 결정하거나 대화를 제의하는 회의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이번 ‘연합회의’ 개최는 남북대화 의지가 있다는 것을 대외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여전히 대화의 전제조건을 내걸고 있다는 점에서 진전된 입장 표명이라고 볼 수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말 한국 정부가 통일준비위원회 명의로 제의한 당국 간 회담에 대해 여전히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북한으로서도 노동당 창당 70주년인 올해 가시적인 성과를 얻기 위해 남북대화의 필요성이 있는 만큼, 대화에 응할지 여부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의 행보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미국에 대해 미-한 군사훈련을 강행할 경우 자위적인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하면서도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은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