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싱가포르 제안' 일축…"비핵화가 먼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미-한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조건으로 핵실험을 중지하겠다는 북한의 제안을 또다시 일축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와 도발 자제가 먼저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미-한 군사훈련과 북한의 핵실험을 연계한 북한의 거듭된 제안에 대해 비핵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성 부상이 지난 19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국 전직 관리들과의 비공식 접촉을 끝낸 뒤 미국이 한반도에서 군사훈련을 임시중지하면 북한도 핵실험을 임시중지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입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0일 ‘VOA’에, 여러 경로를 통해 북한에 이미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북한이 2005년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고 비핵화 의무를 준수하도록 하기 위해 진정성 있고 신뢰할만한 협상을 하겠다는 미국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Our message to the DPRK has already been communicated at various levels and in multiple channels, and it remains the same: We remain committed to authentic and credible negotiations to implement the September 19, 2005 Joint Statement and bring North Korea into compliance with its obligations…”

그러면서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하고 도발을 자제할 책임은 여전히 북한에 있다며 공을 북측에 넘겼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싱가포르 접촉’에 대한 보도를 알고 있다며, 미국 정부와 무관하게 전세계에서 일상적으로 열리는 ‘트랙 2’ 회동의 일환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 이번 접촉에 참가한 미국 측 인사들의 의견을 청취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미국 정부는 전직 관리를 포함한 여러 대화 상대와 정례적으로 접촉하고 있다며, 해당 인사들은 개인 자격으로 움직였고 미국 정부의 메시지를 전달한 게 아니라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e maintain regular contact with a range of interlocutors, including former U.S. government officials. These officials were acting in their private capacity and were not carrying any messages from the U.S. government.”

국무부는 북한이 ‘방어적 성격의 미-한 연례 군사훈련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행동을 연계하는 것은 암묵적인 위협’이라며 그동안 여러 차례 거부 입장을 분명히 해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