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탈북자 단체, 대북전단 10만장 기습 살포


20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탈북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미국 인권단체인 HRF가 대북전단 기습 살포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20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탈북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미국 인권단체인 HRF가 대북전단 기습 살포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의 탈북자 단체가 미국인권재단 관계자들과 함께 어젯 (19일) 밤 비공개로 대북 전단을 살포했습니다. 이들은 북한이 설 연휴 전까지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으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의 DVD를 대량 살포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19일 밤 11시쯤 경기도 파주시 일대에서 미국인권재단, HRF 관계자들과 함께 북한체제를 비판하는 전단 10만 장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습니다.

하지만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의 DVD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20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는 북한에 대한 경고용으로, 다음달 설 전까지 북한이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으면 영화 ‘인터뷰’ 의 DVD를 대량 살포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박상학 대표] “북한은 800만 이산가족이 그토록 원하는 이산가족 상봉에 답을 해야 합니다. 만약 우리의 대화 제의에 대해 한-미 합동군사훈련 중단 등의 요구를 한다면 우리는 대화에 진정성이 없다는 걸로 생각하고 영화 인터뷰의 DVD를 대량 살포할 겁니다.”

또 한국 정부의 요청을 받아들여 다음달 설 전까지 전단 살포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는 북한이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 답할 차례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표와 함께 전날 전단을 살포한 HRF의 소어 하버슨 대표는 올해 영화 ‘인터뷰’가 담긴 DVD 10만 장을 북한에 보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무인비행체인 ‘드론’을 포함해 북한에 전단을 보내기 위한 다양한 기술적인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소어 하버슨 대표] “Some People say the balloons don’t get to the North. That they ended up in the sea…

전단을 실은 풍선이 바다에 떨어지는 등 북한에 제대로 도달하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에 따라 이를 보완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하버슨 대표는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HRF의 전단 살포 행위에 대해 ‘법률에서 정하는 경우를 제외하곤 한국에 체류하는 외국인은 정치 활동을 해선 안 된다'고 규정한 현행 한국 출입국관리법에 위반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됩니다.

한국 정부는 탈북 단체의 기습적인 전단 살포에 당혹해 하면서도, 민간의 전단 살포를 강제로 규제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전단을 살포한 이후에 상황을 파악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한국 국민의 신변에 위협이 발생할 경우, 필요한 조치를 취한다는 게 한국 정부 입장이라면서도 사전에 전단 살포 계획을 파악한다 해도 다 못하게 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15일 박상학 대표를 만나 전단 살포 계획을 신중히 판단해 달라며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