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2010년부터 북한 네트워크 침투...소니 해킹 증거 확보'


미국 메릴랜드 주 포트미드의 국가안보국 본부. (자료사진)

미국 메릴랜드 주 포트미드의 국가안보국 본부. (자료사진)

미 국가안보국 NSA가 수 년 전부터 북한 컴퓨터 네트워크를 들여다 보고 있었다고 뉴욕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미국이 이렇게 수집된 증거를 토대로 북한을 소니 해킹의 배후로 지목했다는 것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뉴욕타임스 신문은 18일 미 국가안보국 NSA가 2010년 북한 컴퓨터 네트워크에 침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을 외부세계와 연결하는 중국 네트워크에 뚫고 들어가 북한 해커들이 자주 사용하는 말레이시아의 회선을 잡아낸 뒤 북한 네트워크에 직접 침투했다는 것입니다. 이 작전은 한국을 비롯한 미국 동맹국들이 지원했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은 독일 슈피겔 지가 최근 공개한 NSA 기밀문서와 전직 미국 정부 당국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NSA가 북한 네트워크에 침투한 뒤 북한 해커들이 사용하는 컴퓨터와 네트워크의 내부 작업을 추적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심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소프트웨어로 수집한 증거가 소니 해킹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입니다.

고위 국방 당국자는 뉴욕타임스에, 오바마 대통령이 평소에 첩보를 토대로 단정적인 결론을 내리는 데 조심하지만, 이번 소니 해킹은 북한의 소행임을 확신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 해커들의 움직임을 추적해왔지만, 소니 해킹 사태가 벌어진 뒤에야 사안의 심각성을 깨달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9월 초에 소니 영화사 컴퓨터 네트워크에 침입을 시도하는 첫 공격이 시작됐지만, 당시에는 별다른 특이점이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북한이 초기 공격을 통해 소니 네트워크 운영자들의 정보를 훔치고 자유롭게 드나들었다는 사실은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된 이후에 발견됐습니다.

당국의 조사결과를 보고 받았다는 한 소식통은 뉴욕타임스에, 미국 정보당국이 북한 해커들의 움직임을 들여다보면서도 11월 24일 소니를 상대로 발생한 해킹의 심각성을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수사당국은 북한 해커들이 9월 중순부터 두 달간 소니의 컴퓨터 체계를 분석하며 참을성 있고 신중하게 해킹 공격을 세웠다는 결론을 최근 내렸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소니 해킹이 일어나기 직전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 DNI 국장이 평양을 깜짝 방문했지만 북한의 해킹 위협이나 소니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클래퍼 국장이 최근 해킹의 배후로 지목한 김영철 북한 정찰총국장과 만찬을 가졌음에도 관련 사실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국가정보국은 뉴욕타임스에, 당시 클래퍼 국장이 미국인 억류자들을 석방시키기 위해 방북 했으며, 다른 사안들을 논의하면서 초점을 흐리고 싶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클래퍼 국장이 북한의 해킹 능력이 커지고 있다는 점은 매우 잘 알고 있었다고 국가정보국은 덧붙였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한편, 최근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 FBI 국장이 소니 해킹과 관련한 추가 증거를 제시했지만, 여전히 북한이 단독 배후라는 점에 의문을 가지는 전문가들이 많다고 전했습니다. 매우 높은 수준의 공격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일부 전문가들이 이번 해킹의 배후로 소니 전 직원이나 북한을 흉내 낸 외부 세력을 지목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