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중산층 살리기 위해 부자 증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최상위 부유층과 대형 금융회사로부터 더 많은 세금을 걷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백악관이 발표한 세제개편안은 상하원을 장악한 공화당 의원들의 강한 저항에 부딪힐 것으로 보이며, 내년 대통령 선거 열기가 고조되면서 공화, 민주당 간 첨예한 대립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일로 예정된 신년 국정연설에서 이번 안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최상위 소득층에게 유리한 자본소득의 허점을 없애 부자들에게 합당한 수준의 세금을 부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23.8%인 자본소득 최고 세율을 28%로 인상할 방침입니다.

아울러500억달러 이상 자산을 보유한 100여개 금융기관이 가진 부채에 대해 0.07%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등 부채가 많은 금융사들에 대해 새로운 수수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세재개편 필요성에는 공감한다면서도 오바마 대통령이 20일 밝힐 제안들에 대해 반대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부자들로부터 거둬들인 세금과 수수료를 중산층 지원에 집중적으로 쓸 계획입니다. 여기에는 연소득 12만달러 이하의 맞벌이 부부를 위해 연간 5백만 달러의 세액공제를 지원하는 안이 포함되며 이를 통해 약 2천4백만 가구가 혜택을 입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