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이산가족 상봉하려면 5.24조치 등 해제해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이 지난달 24일 북한 개성공단에서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오른쪽)로부터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이 지난달 24일 북한 개성공단에서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오른쪽)로부터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북한의 대남선전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5·24 조치 해제와 한미훈련 중단 등을 요구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개인 필명의 글에서 "남한 당국이 이산가족 상봉을 바란다면 조건과 환경부터 마련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을 떠드는 사람들이 5·24 조치를 계속 유지하며 동족과의 만남이나 교류협력을 법적으로 차단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한국 당국이 미-한 합동훈련과 대북전단 살포로 한반도 정세를 긴장시키고 있다며, "총포성이 울리는 가운데 가족, 친척들이 뜨거운 형제의 정을 나눌 수 없는 것은 너무 자명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분위기와 환경이 마련되면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물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많은 일이 빠르게 진척될 것"이라며, "문제는 전적으로 남한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