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싱가포르서 반관반민 접촉


18일 싱가포르에서 북한 외무성 관리들과 접촉한 리언 시걸 미 사회과학원 동북아안보협력 프로젝트 국장

18일 싱가포르에서 북한 외무성 관리들과 접촉한 리언 시걸 미 사회과학원 동북아안보협력 프로젝트 국장

북한 외무성 관리들과 미국의 전직 고위 관료, 학계 전문가들이 18일 싱가포르에서 접촉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측 참가자인 리언 시걸 미국 사회과학원 동북아안보협력 프로젝트 국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접촉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다룰 것"이라며 서로의 기류를 파악하는 자리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시걸 국장은 북한 측과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을 논의할지에 대해선 "그 문제에 대해서는 그렇게 많이 들어갈 것 같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 제작사인 소니 해킹 사건을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접촉에는 미국 측에서 시걸 국장과 스티븐 보즈워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조셉 디트라니 전 국가정보국(DNI) 국가비확산센터 소장, 토니 남궁 전 UC버클리 한국학연구소 부소장 등이 참석합니다.

북한 측에서는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국장, 장일훈 주유엔대표부 차석대사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5월 몽골에서의 미-북 간 '트랙 2'(민간) 접촉 이후 8개월 만에 이뤄지는 양측 접촉은 19일까지 이틀간 진행될 예정입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이번 접촉에 대해 "미국 정부가 관여하지 않고 있다"며 정부의 지침이 반영되지 않은 민간 차원의 접촉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