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자금세탁· 테러자금 지원 방지 국제협력 강화'


지난 2012년 열린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총회. FATF 제공. (자료사진)

지난 2012년 열린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총회. FATF 제공. (자료사진)

북한이 자금세탁과 테러지원 방지를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움직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대북 제재 압력을 피하려는 선전술일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국제 자금세탁방지 기구로, 경제협력개발기구 산하에 있는 ‘자금세탁방지 금융대책기구’(FATF)에 행동계획의 성실한 이행을 약속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16일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의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은 자국의 중앙은행이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제기준에 따르는 행동계획을 이행할 것을 공약하는 편지를 자금세탁방지 금융대책기구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북한의 이런 조치가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제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려는 북한 당국의 정치적 의지의 발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변인은 또 행동계획의 권고사항은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을 범죄시하고 이를 처벌하기 위한 법률적 기구적 조치들이라며 북한의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달가워하지 않는 미국 등의 방해 책동에도 행동계획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금융대책기구는 미국과 영국, 중국, 일본, 러시아, 한국 등 34개 나라와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 걸프협력위원회 (GCC) 등 2곳의 국제기구가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이에 앞서 지난해 7월 이 기구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구인 아시아태평양자금세탁방지기구 (APG)에 옵서버 회원으로 가입했고 이후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의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해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이번 조치에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VOA’에 북한은 자금세탁과 테러지원 의혹을 받고 있는 당사자로서 앞으로 이행 위반에 따른 부담감이 더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북한의 이번 조치가 국제사회의 금융제재를 완화하기 위한 선전활동일 수 있다고 경계심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이 테러 반대 입장을 부각시킴으로써 최근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에 따른 미국의 대북 초강경 제재 등 국제사회의 압력을 피하려는 의도도 깔려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김정은 시대 들어서 테러와 관련된 돈 세탁 방지 이에 대해서 나름대로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활동하겠다는 측면, 그리고 미국에게 더 이상 테러지원국 지정에 대한 명분을 주지 않겠다는 그런 전략적 의도가 담겼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은 지난 9일엔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사건에 대해 리수용 외무상 명의로 프랑스에 보낸 위로전문에서 온갖 형태의 테러를 반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