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대통령 "주류 이슬람 교도들, 광신의 1차 피해자"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15일 파리의 아랍세계연구소에서 연설하고 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15일 파리의 아랍세계연구소에서 연설하고 있다.

주류 이슬람교도들은 급진 이슬람주의의 1차 피해자들이라고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말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15일 파리의 아랍세계연구소(AWI) 초청 연설에서 샤를리 엡도와 같은 테러 사건은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킬 수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아랍세계연구소는 그 동안 프랑스와 아랍권의 밀접한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것으로 알려진 단체입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또 급진 이슬람주의는 가난과 불평등, 갈등과 같은 문제와 관련 자체 모순에 빠졌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슬람은 민주주의와 양립할 수 있다며 프랑스의 이슬람교도들도 시민으로서 똑 같은 권리와 의무를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