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예멘 알카에다, 파리 언론사 테러 배후 주장


지난 2013년 4월 예멘 사나에서 테러 혐의로 재판에 출석한 알카에다 아라비아 반도 지부 대원들이 이슬람 깃발을 펼쳐보이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4월 예멘 사나에서 테러 혐의로 재판에 출석한 알카에다 아라비아 반도 지부 대원들이 이슬람 깃발을 펼쳐보이고 있다. (자료사진)

예멘에 있는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 지부가 지난 주 프랑스 풍자 잡지 ‘샤를리 엡도’ 사무실 테러는 자신들의 소행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나스르 알 안시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 지부장은 오늘(14일) 공개한 동영상에서 자신들이 ‘샤를리 엡도’사 공격을 계획하고 자금을 지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모독한 데 대한 보복 행위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반 종교적 문제를 다루는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엡도’는 종종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만평을 실어 이슬람교도들로부터 신성 모독이라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샤를리 엡도’는 그러나 오늘(14일) 테러 사건 뒤 처음 발행한 최신 호에 또 다시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 만평을 실었습니다.

“모두를 용서하라”는 제호 아래 눈물을 흘리고 있는 무함마드의 그림이 표지에 등장한 겁니다.

한편 프랑스 경찰은 파리의 한 유대인 식료품점에서 인질 4명을 살해한 뒤 경찰에 사살된 테러범의 여자친구 행방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