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정부-민간 사이버 보안 협력법 추진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정부와 민간기업이 사이버 위협에 공동 대처하는 내용의 법안을 제안할 예정입니다.

미 백악관은 13일 이 법안에는 민간기업들이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해 정부와 정보를 공유할 경우 소송 가능성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법안은 또 민간기업들이 자료 유출 피해를 입었을 경우 이를 고객들에게 반드시 통보하도록 하고 유출된 정보 판매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 의회에도 이와 비슷한 법안이 계류 중입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자유주의 단체들은 정부가 소비자들의 사적인 금융 정보까지 과도하게 감시하게 된다며 이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일부 보수성향의 의원들 역시 또 다른 정부 기구의 신설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제안은 앞서 미군 중부사령부의 인터넷이 자칭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로부터 사이버 공격을 받은 뒤 나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