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적십자, 2015 대북 예산 660만 달러 책정


지난 2013년 4월 북한 구장군 용천리에서 적십자 직원들과 북한 학생들이 식목 삭업을 벌이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4월 북한 구장군 용천리에서 적십자 직원들과 북한 학생들이 식목 삭업을 벌이고 있다. (자료사진)

국제적십자사는 올해 북한에 670만 프랑, 미화 660만 달러 상당의 지원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재난관리와 보건 사업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적십자사 IFRC은 올해 대북 사업 예산으로 670만 프랑 (6,738,654 CHF), 미화 660만 달러를 책정했다고 히어 구드욘손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녹취: 히어 구드욘손 IFRC 대변인] “It’s about 6.7 million Swiss Franc.”

이 같은 액수는 지난해 대북 사업 예산 560만 달러보다 1백만 달러 증가한 것입니다.

구드욘손 대변인은 13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해보다 예산을 1백만 달러 높게 책정한 데는 무엇보다 자연재해에 미리 대비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히어 구드욘손 IFRC 대변인] “ "There have been erratic weather patterns in DPRK and this has affected food production in the country..."

지난해 북한의 심각한 봄 가뭄으로 식량 부족 문제가 컸기 때문에 가뭄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미리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입니다.

적십자는 올해 북한의 조선적십자회와 함께 북한 내 3개 도, 13개 군 주민들을 상대로 재난관리와 보건, 식수, 위생 등의 사업을 벌일 것이라고 구드욘손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구드욘손 대변인은 이 가운데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사업은 재난관리와 보건 사업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적십자는 재난관리 분야에 약 220만 프랑 (2,184,179), 미화 215만 달러를 배정했습니다.

여기에는 재해가 잦은 마을에서 미리 대책을 수립하고 주민들을 훈련하는 일, 재난에 대비해 전국의 7개 적십자 창고에 2만 가정을 지원할 수 있는 주방용품과 방수비닐막, 물통, 위생용품 등 구호품을 비치하는 게 포함돼 있습니다.

적십자가 재난관리와 함께 중점을 두고 있는 또 다른 분야인 보건 사업에는 미화 221만 달러가 배정됐습니다. 적십자는 북한 주민들에게 필수의약품을 공급하고 응급치료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이밖에 식수위생 분야에 미화 126만 달러가 배정됐고, 나머지 예산은 조선적십자회 조직관리와 훈련, 재난 시 긴급대응 자금으로 활용될 계획입니다.

올해 국제적십자사의 대북 사업 지원에는 현재까지 캐나다와 덴마크, 핀란드, 독일, 노르웨이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