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대화 제의와 이산가족 상봉 응해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3년차 국정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3년차 국정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12일) 북한이 한국 측의 당국 간 대화 제의를 받아 들이고 설 연휴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남북 정상회담에 전제조건은 없지만 진정성과 비핵화 진전 등 여건 성숙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5.24 대북 제재 조치를 먼저 해제해야 대화에 응하겠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전제조건을 말할 게 아니라 일단 만나서 얘기해야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내외신 초청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이 내놓은 당국 간 대화 제의에 북한도 적극적으로 응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의 천안함 폭침 도발의 대응으로 이뤄진 5.24 제재 조치에 대해 박 대통령은 남북 교류협력을 중단시키기 위해 생긴 게 아니라 북한 도발에 보상을 하는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으려는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이산가족 문제는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문제라며 북한이 열린 마음으로 이들이 상봉할 수 있게 호응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이번 설을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북한이 열린 마음으로 응해줄 것을 기대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가능성을 열어 놓은 남북 최고위급 회담과 관련해선 평화통일에 도움이 된다면 전제조건 없이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면 진정성 있는 자세와 비핵화 진전과 같은 여건 성숙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예를 들면 비핵화 같은 것, 전혀 해결 안 되는 데… 이게 전제조건은 아니지만 이게 전혀 해결 안 되면 평화통일을 얘기할 수 없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이런 문제도 남북 간이나 다자 협의를 통해서 대화로 이 문제도 풀어 나가야 한다는 그런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북한이 예민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한국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문제에 대해선 표현의 자유는 국민의 기본권으로 강제로 막을 순 없지만 주민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면 조치를 취하겠다는 정부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기본권 문제와 또 주민들 간의 갈등을 최소화하고 신변의 위협을 느끼는 것을 없애야 되는 그 두 가지를 잘 조율하면서 관계기관들과 얘기를 나누고 몇 차례 자제도 요청해 왔습니다.”

소니 영화사 해킹에 대응한 미국의 대북 제재에 대해선 미국으로서는 적절한 대응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이 그런 대응을 할 수밖에 없는 원인을 제공한 북한이지혜롭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미-북 관계가 긴장됐다고 해서 남북대화가 어떻게 되는 것은 아니라며 한국은 한국대로 원칙을 갖고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현안들을 풀어보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대화와 협력의 통로를 만들기 위해 민간 차원의 지원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올해 광복 70주년을 맞아 남북한이 공동으로 기념행사를 개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