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리용호 부상, 싱가포르서 미 인사 접촉 예정'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 (자료사진)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 (자료사진)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오는 18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싱가포르에서 전직 미국 정부 관리들과 만나 핵 문제와 북-미 관계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과 일본 언론들은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리용호 부상이 18일과 19일 스티븐 보즈워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차석대표를 만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 측에서는 리 부상 외에 6자회담 차석대표인 최선희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과 장일훈 유엔대표부 차석대표가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정부 당국자들과 미국의 전직 관리들은 지난해 5월에도 몽골에서 비공식 접촉을 가진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