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외교위, 북한 해킹 관련 청문회 개최


미국 워싱턴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 의회가 새 회기 개원 직후부터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 문제를 주요 현안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하원 외교위원회는 다음주 오바마 행정부 당국자들을 불러 북한 해킹에 대한 대책을 들을 예정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하원 외교위원회가 13일 '북한 위협: 핵, 미사일과 사이버'라는 제목의 청문회를 개최합니다.

청문회에는 국무부의 성 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재무부의 데니얼 글레이저 테러금융 담당 차관보, 국토안보부의 그레고리 투힐 사이버안보 담당 부차관보가 증인으로 출석합니다.

이번 청문회는 미 연방수사국 FBI가 소니 영화사 해킹의 주체로 북한을 지목하고, 오바마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통해 새로운 대북 제재를 가한 뒤 열리는 것입니다.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은 이번 청문회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행정부의 대응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문회에서는 북한의 해킹 문제 외에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도 다뤄질 예정입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미국의 대북정책이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다”며 “지난 몇 년 간 미국과 동맹국들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우려했는데 이제 이 악랄한 정권은 사이버 공격이라는 새로운 무기를 추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김정은 정권이 미국에 해롭다는 점은 명백하며, 지난달에 드러났듯이 북한은 위협을 행동으로 옮긴다”고 말했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또 114대 의회 회기 중 대북 제재 이행 법안을 다시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법안은 지난 회기에 하원을 통과했지만 상원은 통과하지 못했습니다. 로버트 메넨데즈 상원의원도 비슷한 내용의 대북 제재 이행법안을 상원에 다시 제출할 예정입니다.

한편 상원과 하원의 군사위원회와 정보위원회도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과 관련해 청문회를 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