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정보국장, 소니 해킹 주범으로 김영철 북 정찰총국장 지목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 (자료사진)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 (자료사진)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DNI)이 미 소니 영화사의 사이버 공격 명령자로 북한의 김영철 정찰총국장을 지목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7일 북한이 대가를 치르지 않는다면 사이버 공격을 반복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해킹 수사를 담당했던 미 연방수사국(FBI)의 제임스 코미 국장은 IP 주소 추적결과 북한이 독점적으로 사용한 주소들로 밝혀졌다고 확인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정보 수장들이 7일 소니 영화사의 사이버 공격 주범이 북한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은 7일 미 동부 뉴욕에서 열린 사이버 보안회의 기조연설에서 소니 영화사 해킹은 북한의 정찰총국이 총괄했으며 이 기관의 책임자인 김영철 총국장이 명령한 게 틀림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소니 영화사에 대한 공격은 미국의 국익을 해친 가장 심각한 사이버 공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번 공격에 대해 대가를 치르지 않으면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기 위해 사이버 공격을 반복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2일 소니 영화사에 대한 해킹 대응으로 정찰총국 등 3개 기관과 관련자 10명에 제재를 가하는 새 행정명령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백악관은 특히 제재가 첫 번째 조치라고 밝혀 추가 제재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앞서 소니 영화사의 해킹 주범으로 북한을 지목했던 미 연방수사국(FBI)의 제임스 코미 국장 역시 이날 같은 행사에 참석해 북한이 배후란 추가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코미 국장은 소니 영화사를 위협한 해커들의 IP주소들을 추적한 결과 북한이 단독으로 사용하는 것들로 밝혀졌다고 말했습니다.

코미 국장은 또 북한이 해킹 근거를 숨기기 위해 프록시 서버들을 했다며, 그러나 가끔 이들 서버 사용을 잊는 엉성함을 노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프록시 서버는 빌린 IP 주소를 통해 다른 연결망에 간접적으로 접속할 수 있게 해 주는 컴퓨터 응용 프로그램으로, IP 주소를 세탁하거나 차단을 우회하기 위해 자주 사용됩니다.

일부 사이버 보안 업체 전문가들은 앞서 FBI의 결과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며 내부자 소행이거나 다른 해커들의 소행일 수 있다고 지적했었습니다.

코미 국장은 그러나 그들이 못 보는 것을 자신은 보고 있다며 결과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FBI는 정보 습득 경로의 노출을 우려해 북한이 사이버 공격의 주체란 구체적인 증거들을 공개하지 않아 왔습니다.

소니 영화사의 사이버 공격 주범으로 지목된 북한의 정찰총국은 국방위원회 산하 핵심 기구로 김정은 제1위원장의 직접 지시를 받으며 대남 작전과 해외 공작 업무를 총괄 지휘하고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암살하는 내용의 코미디 영화 ‘인터뷰’를 제작한 소니 영화사는 지난 11월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받아 회사 주요 자료들이 파괴되거나 유출되는 등 큰 피해를 받았습니다. 이 영화사의 모회사인 소니의 히라이 가즈오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6일 미 라스베가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소니 영화사에 대한 해킹은 전대미문의 고도의 공격으로 방어에 속수무책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은 이날 지난 11월 억류 미국인 2명의 석방을 위해 평양에서 김영철 등 북한 관리들을 만난 경험을 언급하며 북한의 체제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북한 지도부는 자신들이 사방으로 포위돼 있다고 믿고 있고, 미국이 매일 대북 침략을 노리고 있어 자신들은 줄곧 피해자라는 비열한 선전선동으로 지난 60년을 버티고 있다는 겁니다.

클래퍼 국장은 사이버 공격의 심각성을 거듭 경고하며 미국의 민간 업체들은 추가 공격을 막기 위해 소프트웨어의 허점 등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