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13년 연속 '세계 최악 기독교 탄압국'


미국 오픈 도어즈 데이비드 커리 회장이 7일 워싱턴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2015 세계 기독교 감시 목록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국 오픈 도어즈 데이비드 커리 회장이 7일 워싱턴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2015 세계 기독교 감시 목록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북한이 13년 연속 세계 최악의 기독교 탄압국으로 지목됐습니다. 김정은 정권 들어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는 평가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 기독교 선교단체인 ‘오픈 도어즈’는 7일 발표한 ‘2015 세계 기독교 감시목록’에서, 북한을 세계에서 기독교 탄압이 가장 극심한 나라로 지목했습니다.

이로써 북한은 지난 2003년 이후 13년 연속 세계 최악의 기독교 탄압국이라는 불명예를 차지했습니다.

오픈 도어즈는 북한 정권이 주민들을 상대로 철권 통치를 펴고 있으며, 주체사상과 김일성주의에서 벗어난 주민들은 '역적'으로 간주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에서 수 많은 기독교인들이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돼 있으며, 비밀리에 기독교를 믿는 많은 주민들은 적발되면 체포와 실종, 고문과 공개처형에 직면하게 된다고, 이 단체는 밝혔습니다.

미국 오픈 도어즈의 데이비드 커리 회장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13년 연속 세계에서 기독교인으로 살기가 가장 위험한 나라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커리 회장] For 13 consecutive years, North Korea remains the most dangerous country in the world…

커리 회장은 북한에서는 단지 성경을 소지했다는 이유만으로도 체포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커리 회장은 북한의 기독교 신자의 가족은 최고 3대까지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커리 회장은 김정은 정권들어 상황이 한층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커리 회장] Crackdown on spread of bible and other materials…

기독교에 대한 폭력과 제한, 성경의 배포에 대한 단속 등 정부의 압박과 독재 정권의 피해망상적 행동이 계속되고 있을 뿐 아니라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는 겁니다.

한편, 오픈 도어즈는 전 세계에서 약 1억 명의 기독교인들이 탄압을 받고 있다며, 특히 지난 2014년은 역사상 기독교에 대한 탄압이 가장 극심한 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특히, 현재의 여건을 고려할 때 앞으로 더 나쁜 상황이 올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대륙 별로는 중동 지역에서 가장 많은 폭력 사태가 발생했고, 아프리카에서는 기독교에 대한 탄압이 급증했습니다.

이밖에 국가 별로는 소말리아가 북한에 이어 제2의 종교 탄압국에 올랐고, 이라크와 시리아, 아프가니스탄이 뒤를 이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