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쿠바 국교정상화 선언 후 해상난민 급증


지난달 30일 미국 플로리다주 키웨스트 남서부에서 해안 경비대가 12명의 불법 이민자들을 적발했다.

지난달 30일 미국 플로리다주 키웨스트 남서부에서 해안 경비대가 12명의 불법 이민자들을 적발했다.

미국 정부가 쿠바와의 국교정상화를 선언한 뒤 미국 행을 시도하는 쿠바 해상난민 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해안경비대는 지난 주에만 멕시코 만을 건너 미국 행에 나선 쿠바 선박 여러 척을 나포해 121명의 불법 이민자들을 적발했으며, 이들을 다시 쿠바로 되돌려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해안경비대는 또 쿠바에 대한 미국의 이민정책에는 변화가 없다며, 미국은 여전히 ‘젖은 발-마른 발’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바다를 건너 미국 땅에 상륙한 쿠바 난민들의 경우 미국에 체류할 수 있도록 허용하지만, 그 전에 해상에서 적발됐을 시에는 이민자로 받아들이지 않는 정책을 말합니다.

쿠바인들 사이에서는 그러나 미국이 쿠바와 외교관계를 회복할 경우 미국 이민이 쉽지 않을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편 미 해안경비대는 플로리다 키웨스트와 쿠바 아바나 사이에 해상 순찰을 강화하고, 쿠바인들에게 위험한 해상 이민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