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대북 후속 대응조치 논의 중"

  • 김연호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은 소니 영화사에 대한 북한의 해킹 공격에 대응해 대통령 행정명령에 이어 후속 조치를 논의 중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VOA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의 젠 사키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소니 영화사 해킹의 배후가 북한이 아닐 수 있다는 일부 지적을 일축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 “We remain confident...”

미국 정부는 북한이 이번 해킹 공격의 배후임을 여전히 확신하고 있다는 겁니다.

사키 대변인은 미 연방수사국이 공개한 증거 이외에도 북한의 소행임을 입증하는 비공개 증거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 추가제재를 담은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강력하고도 광범위한 제재수단이며 이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 “I would also note that...”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북한의 해킹 공격에 대한 대응조치의 첫 단계이며, 추가 조치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겁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2일 서명한 행정명령에서
소니 영화사에 대한 해킹 주범으로 알려진 북한의 정찰총국 등 기관과 단체 3곳, 개인 10명을 추가 제재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지난 11월과 12월에 파괴적이고 강압적인 사이버 관련 행위들을 했다고 비난하면서, 이는 미국 국가 안보와 외교정책, 경제에 대한 지속적인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의 소니영화사 해킹에 대해 ‘사이버 반달리즘’ 이라고 말한 것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고, 그러나 미국의 국가안보팀이 북한의 행동들에 대해 항상 적절한 정책적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