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탈영병, 중국 주민 4명 살해


중국 지린성 훈춘시 북한 접경 인근의 출입국사무소. (자료사진)

중국 지린성 훈춘시 북한 접경 인근의 출입국사무소. (자료사진)

북한군 탈영병이 지난해 말 중국 국경 마을에서 주민 4명을 살해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2월 28일 중국 지린성 옌볜 조선족자치주 허룽시 난핑진에서 북한군 탈영병 한 명이 민가 여러 곳을 돌며 총기를 난사해 주민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5일)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북한 측에 이미 항의했다며 중국 공안이 법에 따라 이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탈영범들은 사건 당일 중국 군경에 붙잡혔으며 현재 구치소에 수감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두만강 유역 지린성 일대에서는 북한의 식량난이 악화한 이후 북한 병사나 주민이 국경을 넘어 중국 농가를 약탈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12월에는 20대 탈북 남성이 옌볜주 옌지시 이란진의 민가에 들어가 70대 조선족 부부를 살해한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가 중국 공안에 붙잡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