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에볼라 간호사 “위독한 상태”


에볼라에 감염된 간호사 폴린 캐퍼키를 태운 구급차가 런던 로얄프리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에볼라에 감염된 간호사 폴린 캐퍼키를 태운 구급차가 런던 로얄프리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영국에서 처음으로 에볼라 감염 판정을 받은 여성 간호사가 위독한 상태라고 영국 런던 로열프리 병원이 밝혔습니다.

병원 측은 3일 에볼라 환자 폴린 캐퍼키의 몸 상태가 지난 이틀 사이에 나빠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캐퍼키는 지난 달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퇴치를 위한 의료봉사 활동을 마치고 영국으로 돌아온 뒤 이틀 후 에볼라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런던 로열프리 병원은 앞서 지난해 8월 에볼라 치료 실험약물인 지맵을 투여해 에볼라에 감염된 간호사 윌리엄 풀리를 성공적으로 치료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병원 측은 지맵이 없어 캐퍼키에 투여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병원 측은 에볼라 완치 환자에게서 확보한 혈장과 임상용 바이러스제를 캐퍼키에게 투입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